최근 포토로그


킄큭 흐콰한다... 소환사의 협곡에서

뻔하다면 정말 뻔한 클리셰 덩어리이긴 한데 주포가 정글러인데다가
플레이 난이도도 생각보단 높지 않고, 결정적으로 서로 다른 유형의 챔프로 변화한다는 컨셉이
맘에 들어서 요새 연습 중.

PS 이글루스에서는 거의 안보이는 롤 이야기긴 합니다만, 한 가지 질문.
     일반적으로 얘 패시브로 한 쪽 게이지가 다 차면 나머지로 변신하기 위해서는
     4분 정도 기다려야하는데, 원래 생각 쪽과 다른 게이지가 먼저 찬 상황에서
     자신이 원하는 쪽으로 변하기 위해 기다리는 게 나을까요, 아님 게이지가 차는대로 즉시 변하는게 나을까요?